우리는 새로운 감각을 창조할 수 있을까

TED에서 Can we create new senses for humans?라는 제목의 강의가 있는 것을 보고 호기심에 듣기 시작했다. 20분이라는 TED치고는 꽤 긴편의 강의였음에도 내내 흥미롭게 들을 수 있었다. 제목만 보고는 단순히 새로운 과학적 발견 중 하나일 뿐이라고 생각했는데, 이 이야기는 — 물론 그것을 포함하고 있지만 — 발견, 그 이상이었다.

우리는 눈, 귀, 손이나 발의 촉각 등을 통해서 감각을 느낀다. 예를 들어 눈으로 가시광선을 볼 수 있는데, 우리가 볼 수 있는 가시광선이란 주파수 중에서도 10조분의 1정도의 영역에 지나지 않는다고 한다. 실제로 여러 동물들의 경우에도 어떤 곤충은 열과 냄새를 느끼고, 뱀장어는 전기 파장을 느끼고, 박쥐는 소리의 파동을 감각으로 느낀다. 독일어로 이러한 개념을 Umwelt라고 부른다고 한다. 그렇다면 뇌는 이 모든 정보를 어떻게 처리하는 것일까. 시각을 위한 처리 기능, 촉각을 위한 처리기능, 청각을 위한 처리 기능 따위가 별개로 존재하는가? 연사인 David는 그렇지 않으며 오히려 뇌를 제외한 다른 감각기관은 Plug-and-Play에 가깝다고 한다. 무엇이든 뇌에 연결되어 정보를 제공하면 뇌는 그 정보를 처리할 수 있다는 것인데, 예전에 읽은 책에서도 이 강좌에 소개된 시각장애인과 함께 진행한 실험이야기가 있었다. 시각장애인의 혀에 자극을 주는 장치를 붙이고 카메라에 보이는 것의 정보를 혀로 전달하면 시각장애인의 뇌는 그 정보를 받아들여 마치 보는 것과 같은 효과를 줄 수 있다는 것이다. David는 이를 PH(Potato Head) Model이라고 불렀다.

그가 들려준 최신의 연구는 이보다 한 걸음 더 나아가 있어서, 누군가가 말하는 것을 패턴화하여 전달하거나 하는 방식으로 시각 또는 청각을 잃은 사람에게 그에 상응하는 감각을 전달해 줄 수 있다. 사실 여기까지만으로도 나는 인간애를 바탕으로 한 과학의 발전과 활용이 현대적인 의미에서 기적이지 않은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

여기서 끝이 아니라 이 사람이 하고 있는 연구는 생각보다 더 심오했다. 문득 드는 생각은 마치 X-men의 Xavier 박사 같은 능력을 가능하게 해주지 않을까 하는 생각. 그 사람이 실제로 보여준것은 #TED2015가 달린 트윗을 분석해서 긍정적인 어휘와 부정적인 어휘의 수를 입고있는 조끼에 전달해서 진동을 주기도 한다. 그는 이렇게 우리의 Umwelt를 확장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한다.

 

Advertisements

미아사거리? 미아삼거리?

같은 위치. 그 자리에 고가가 있었다.

예전에도 한 번 씩 오고 가며 의아스러웠는데, 근처로 이사오고 나서 가장 궁금했던 것 중의 하나는 왜 미아사거리와 미아삼거리라는 호칭이 혼용되고 있는가 하는 것이었다. 단적으로 지하철이나 바로 근처의 버스정류장에는 미아사거리라고 표시되어 있는데, 바로 머지 않은 곳의 지명이나 마을버스 정류장 따위에는 미아삼거리라고 적혀 있는 경우가 많이 있었기 때문이다. 심지어 사람들도 두 명칭을 섞어서 사용했다.오늘 일행과 택시를 타고 집에 오는 길에 또 표지판이 보여서 의문을 표시했는데, 마침 택시 기사님이 잘 설명해 주셨다.

간단히 표현하자면, 바로 그 자리에 세 갈래로 갈라지는 고가 도로가 있었기 때문이다. 특히 그 고가도로가 교통 목적에서 매우 중요한 역할을 했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지명이 미아__삼__거리가 된 것이다. 그러자 함께 가던 동료도 자신이 대학을 다닐 때 분명 그 쯤에 고가도로가 있었다고 말해 주었다. 그런데, 시간이 흐른 후에 – 아마도 일행이 대학을 졸업한 뒤에 – 고가도로가 철거되었다. 고가도로가 철거되고 나니 그 자리에 남아있는 것은 지상의 사거리뿐이었다. 그러니 결국 지명이 미아사거리가 되고 만 것이다.

사실 미아사거리의 사거리는 삼거리가 있던 시절부터 사람들 발 바로 아래에 있었는데, 그렇게 낮게 있어서 사람들이 미처 제대로 보지 못했던 모양이다. 그러니 미아사거리를 지나던 사람들은 정작 지나진 않고 쳐다만 보던 고가 삼거리를 보면서 그 거리 이름을 미아삼거리라고 붙여 놓았다. 이제 사람들의 시야를 빼앗던 것이 사라지고 나니, 사람들은 이제 자신이 지나다니던 거리가 사거리라는 것을 의식하게 되었다.

 

FiftyThree에 대한 작은 생각

FiftyThree라는 회사를 알게된 것은 Paper라는 아이패드용 그림 앱을 통해서였다. 이 Paper라는 앱은 무료로 다운 받을 수 있고, 펜 하나를 이용할 수 있는데 추가적인 도구는 돈을 더 내면 구매할 수 있다. 사실 나는 이런 식을 Freemium 앱을 그다지 좋아하지 않아서 어지간히 마음에 들어도 인앱 구매가 필요하면 그냥 지워버리는 경우가 많다. 차라리 처음부터 제 값 치르고 사는 것이 마음이 편해서이다. 하지만 이 앱은 내가 몇 번 써보다가 반해서 추가적인 도구들을 구매한 몇 안되는 아이패드용 응용프로그램 중의 하나이다.

어떻게 발전해 오고 있나.

지우개를 포함하여 펜, 볼펜, 연필, 아웃라이너, 붓 등은 처음부터 미리 정해진 제한된 종류의 색과 함께 구매 후 사용할 수 있었다. 이후 여러가지 색을 조합할 수 있는 믹서 기능이 추가되었고, 확대 기능도 매우 세련된 방식으로 들어갔다. 이 앱은 감압 기능이 있는 터치펜 중에서 포고 플러그를 지원했는데, 일반적인 터치펜 만으로도 이미 이 회사가 추구하는 방향으로는 거의 완성된 모습을 보여주고 있었다고 생각한다. 놀라운 것은 이 회사가 소프트웨어 제작자로 그치지 않고, 손에 잡히는 무언가를 만들어 내기 시작했다는 것이다. 첫 번째는 Book이었다.

맞다. 보통 명사로 책__이다. 책은 당연히 종이__로 이루어져 있을 것이고. Paper 내에서 인쇄를 원하는 그림 묶음을 골라서 그 중에 15장을 고르면 그걸 엮어서 한 권의 책으로 만들어 준다. 나도 하나 만들어서 여자친구에게 선물해 줬는데, 바로 우편으로 보내서 아쉽지만 실물을 보지 못했다. 중요한 것은 이 회사가 단순한 소프트웨어 회사에서 하드웨어까지 제작하는 — 직접 만드는 것은 아니더라도 — 실제로 Book도 Moleskin과의 협업으로 제작된다 — 회사가 되기 시작했다는 것이다.

Book을 제작하기 시작한 다음에는 Pencil이란 것을 만들어서 발표하였다.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Paper에 최적화된 터치펜이다. 팜 리젝션 기능이 지원되며 뒷면은 지우개이고, 펜슬을 연결한 채로 손으로 그림을 문지르면 실제로 물감이나 펜을 손으로 문지른 듯한 효과(Blend)가 나타난다. 최근 iOS 업뎃으로 펜촉부분의 굵기가 다른 부분을 이용해서 감압기능 없이 굵기를 다채롭게 조정할 수도 있게 되었다.

최근에는 Mix라는 이름의 공유의 공간을 만들기도 했다. 이 곳에는 온전히 내가 그린 그림을 올려서 다른 사람과 공유할 수도 있고, 또 다른 사람이 만든 작품을 볼 수 있을 뿐 아니라 그 그림을 이용해서 새로운 그림을 만들어 낼 수도 있다. 나는 실력이 워낙 일천하여 믹스에 그림을 올리는 경우는 잘 없지만 다른 사람의 작품과 그 변주를 감상하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즐거울 수 있는 공간이라고 생각한다.

지금도 — 자주는 아니지만 — 간혹 이것으로 나름대로 그림연습을 하며 요긴하게 사용하고 있다. 사용하는 동안 즐거운 기분을 안겨 주는 프로그램이다.

지금 하고 있는 일

FiftyThree는 최근의 업데이트로 페이퍼를 완전히 무료화하였다. 기존에는 인앱구매를 통해 돈을 내고 잠금을 풀거나 펜슬을 구매해서 동기화 해야만 모든 도구를 사용할 수 있었다. 모든 도구를 구매하고, 거기다가 펜슬까지 구매한 입장에서는 상당히 충격적인 발표였지만 이로서 이 회사가 무엇을 꿈꾸고 있는지 겉핥기 정도는 해볼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 Platform: 식상한 단어이기도 한데, 그만큼 많은 사람들이 입에 올리고 있고 또 중요하기 때문이 아닐까 싶다. 그래서 나도 한 자리 껴보려고 한다. 믹스는 창작품을 만들고 공유하는 아주 새로운 방식의 네트워크이다. 물론 사진이든 그림이든 내 작품을 공유할 수 있는 공간은 적지 않다. 하지만, Creative Commons 정신에 이토록 충실하게 입각해서, 나와 다른 사람의 작품을 자유롭게 변주할 수 있는 공간을 열어준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닐까 생각한다. (혹시 다른 예가 있는지도 모르겠지만) 그리고 최근 트위터 피드를 보면 커다란 행사가 있을 때, 전문적인 카투니스트 등을 초빙해서 페이퍼를 통해 그림을 그리고 트위터와 믹스를 통해 공유하도록 하면서 사람들에게 페이퍼의 존재를 알리고 있다.
  • 유형의 회사: IT의 발전과 더불어 유형적인 것보다도 무형적인 것의 가치가 엄청나게 성장한 것처럼 보인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니면 그렇기 때문에 유형적인 것의 가치는 여전히 엄청나다. 나만해도 잘 만들어진 것으로 보이는 앱 하나가 10달러가 넘으면 심각하게 고민을 하지만, 손에 잡히는 무언가를 만원에 산다면 그만큼 고민하지 않을 것이다. 왜냐하면 하나는 만질 수 없고 다른 하나는 만질 수 있으니까. 개인적으로는 그렇기 때문에 유형의 무언가를 만들어 낸다는 것은 한 기업의 성장에 있어서도 엄청난 의미를 가질 수 있다고 생각한다. Fiftythree가 소프트웨어 회사를 넘어 실물을 만들어 내기 시작한 것이 이 회사의 성장에도 많은 긍정적인 효과가 있으리라고 믿는다.

결론

모든 종류의 신생 기업들이 이런 성장 방식을 따라하긴 어려울 것이다. 그리고 스타트업 회사들의 특성을 생각해 보면 이런 성장방식이 다 맞다고 하기도 어려울 것이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Fiftythree의 성장 전략은 분명 의미가 있을 것이다. 만약 이 회사가 페이퍼라는 기반없이 펜슬을 개발해서 판매하고자 했다면, 그리 좋은 반응을 얻지는 못했을 것이다. 내 경험으로 펜슬은 분명 잘 만들어진 블루투스 터치펜이지만, 페이퍼 외에서는 기능이 상당히 제약된다. 물론 이 기능에 대한 API를 공개하지 않아서 일 수도 있으나, 페이퍼라는 앱이 없었다면 그러한 기능에 대한 수요조차도 접하기 어려웠으리라고 본다. 바로 얼마전에 53은 세 번 째 모델의 펜슬을 출시했다. 내부에 금 소재를 채택해서 성능이 더 좋아졌다고 한다. 누가 이 제품을 살까? 페이퍼를 이용해 그린 그림을 믹스에 열성적으로 올리는 사람들일 것이다. 왜냐면 다른 앱에서 쓸 수 있는 정도의 기능으로는 펜슬을 구매하는 것은 틀림없는 낭비일 것이기 때문이다. (물론 나처럼 디자인에 꽂혔다면 논외다)

53은 페이퍼라는 앱을 통해서 $80에 달하는 펜슬이라는 블루투스 터치펜을 구매할 다수의 잠재고객을 확보하는 전략을 — 처음부터 의도했던 것은 아닐지라도 — 수립했다. 그리고 그 과정에서 앱을 유료로 판매했을 뿐 아니라, 간간이 Book을 판매할 수도 있었으니 여러모로 성공적인 전략이었다고 생각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