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 이메일의 효율적 관리

Dispatch는 내가 벌써 2년 이상 아이폰에서 사용해온 메일 클라이언트 앱이다. 실시간으로 도착한 새 이메일의 알림을 보내주지 않는다는 것은 분명 단점일 수 있겠지만, 내가 사용하는 범위에서는 크게 신경쓰일만한 일도 아니고, 그 외의 다른 측면에서 편리한 부분이 많기 때문에 애용하고 있다. 아마 내 아이폰에서 하루에도 가장 많이 열어보는 앱 중의 하나일 것이다. 며칠 전에 바로 이 Dispatch가 아이패드를 정식으로 지원하기 시작했다. 오랫동안 사용하면서도 이 앱에 대해 써볼 생각은 미처 못했는데, 이번 업데이트를 기회로 한 번 사용기를 적어보고자 한다.

사용자 등록

iOS8에서 외부 애플리케이션에 대한 확장 기능을 지원하기 시작하고, 이를 받아서 1Password가 다른 앱에서서 자신의 정보를 이용해서 로그인 할 수 있도록 업데이트되었을 때, 해당 기능을 가장 먼저 지원한 앱 중의 하나이다. 그 덕분에 계정을 등록하는 것은 꽤 편하게 진행된다. 등록하고자 하는 계정을 누르고 오른쪽 위의 열쇠구멍 아이콘을 누르면 쉽게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등록할 수 있다. 만약 Gmail이나 야후같은 유명 이메일 계정을 사용하지 않더라도, IMAP이나 POP을 지원하기 때문에 순서대로 잘 입력하기만 하면 큰 문제없이 종료된다.

이메일 처리

각각의 이메일에 대해서 제목 부분에서 스와이프 액션을 지원한다. 퀵 액션은 빠르게 스와이프하는 것으로 내가 원하는 기능 한 가지를 배정해 둘 수 있다. 나는 삭제로 지정해 두었다. 만약 천천히 제목을 문지르면 읽음/안읽음 표시나 중요 처리, 보관, 답장, 삭제 중에서 하나를 선택할 수 있다.하지만 이런 것은 기본적인 기능이고, 정작 Dispatch가 이메일 처리를 편하게 해주는 부분은 이 앱이 url scheme을 지원해 준다는 것이다. 미리알림이나 일정등록 같은 기본 기능에서부터 옴니포커스나 씽즈, 클리어 같은 외부앱에까지 url scheme을 이용해서 이메일을 보내 처리해 둘 수 가 있다. Drafts나 Lauch Centr Pro처럼 세밀한 처리는 되지 않지만 이것만으로도 활용도가 꽤 높다. 그리고 이메일 내용을 pdf나 png(그림 형식)로 변환하여 다른 사람에게 전달할 수 있는 기능이 있다.

작성

다른 메일 클라이언트에서도 비슷하게 지원되기도 하지만, Dispatch에서도 드롭박스나 Box같은 클라우드에서 파일을 첨부할 수 있다. 현재는 드롭박스, Droplr, Box 외에 iCloud Drive를 지원하고 있다. 당연히 사진이나 연락처도 첨부할 수 있다. 그리고 한 가지 기능이 더 있는데, 자체적으로 snippet(단축문구)을 지원하는 것이다. 입력하는 방식은 TextExpander처럼 지정된 단축어를 외워두고 있다가 입력하면 자동으로 나타나는 방식이 아니고, 작성화면 오른쪽 아래편의 ‘{ }' 버튼을 눌러주면 단축문구를 찾을 수 있는 화면으로 넘어간다. 아이폰에서 업무상 유사한 내용의 이메일을 자주 작성하면 요긴할 것이라고 생각이 들지만, 나는 그닥 반복되는 문구를 쓸 일이 없어서 TextExpander도 잘 활용하지 못하기 때문에 거의 쓰지 않고 있다.그 외에 답장을 누르면 자동으로 Hi나 Dear ~~를 붙여주는 기능이 있는데, 한국사람 입장에선 부장님 메일에 답장을 눌렀을 때, “안녕, 철수” 처럼 되어버려서 그다지 쓸데가 없다.

아쉬움

  1. Interacive Notification: 실시간 푸시는 아니어도 백그라운드 앱 새로고침을 지원하기 때문에 적당한 주기마다 알림은 온다. 이 알림에서 빠른 처리 기능을 지원해 주는데, 스와이프 해보면 나오는 버튼은 보관과 답장 뿐이다. 내 생각으로는 보관을 해야할 메일이면 일단 열어서 내용을 볼 것이고, 삭제할 이메일은 대개 광고성이므로 제목만 보고 판단을 할 수 있으니, 빠른 처리에 보관 대신 삭제가 있었으면 하는데 개발자 생각은 다른가 보다. 참고로 CloudMagic은 빠른 처리에서 삭제가 가능해서 정말 편했다.
  2. 동기화: 아이패드 버전이 생겨서 내심 한 켠으로는 아이클라우드 따위를 통해서 내 계정정보가 동기화되려니하고 기대했는데, 전혀 그렇지는 않았다. 아이폰에 입력할 때와 똑같이 아이패드에도 다시 계정 정보를 다 넣어줘야했다. 이메일이란 것이 어차피 계정끼리 동기화되니까 동기화 기능이 필요없다고 생각했을지 모르겠는데, 조금 아쉬움은 있다.

결론

모든 메일에 대해서 업무상 메일이 오는 즉시 답장을 해야만 한다면 이 앱은 효용이 떨어질 수 있다. 백그라운드 앱 새로고침이라는 것이 내가 아무리 자주 그 앱을 열어본다고 해도 실시간 푸시를 대신할 만큼은 전혀 아니다. 하지만 적당한 메일앱을 고르고 있고, 옴니포커스 씽즈, 판타스티컬, 클리어 등의 앱을 즐겨 사용한다면 그리 나쁜 선택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Advertisements

One thought on “Dispatch: 이메일의 효율적 관리”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w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