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 이메일의 효율적 관리

Dispatch는 내가 벌써 2년 이상 아이폰에서 사용해온 메일 클라이언트 앱이다. 실시간으로 도착한 새 이메일의 알림을 보내주지 않는다는 것은 분명 단점일 수 있겠지만, 내가 사용하는 범위에서는 크게 신경쓰일만한 일도 아니고, 그 외의 다른 측면에서 편리한 부분이 많기 때문에 애용하고 있다. 아마 내 아이폰에서 하루에도 가장 많이 열어보는 앱 중의 하나일 것이다. 며칠 전에 바로 이 Dispatch가 아이패드를 정식으로 지원하기 시작했다. 오랫동안 사용하면서도 이 앱에 대해 써볼 생각은 미처 못했는데, 이번 업데이트를 기회로 한 번 사용기를 적어보고자 한다.

사용자 등록

iOS8에서 외부 애플리케이션에 대한 확장 기능을 지원하기 시작하고, 이를 받아서 1Password가 다른 앱에서서 자신의 정보를 이용해서 로그인 할 수 있도록 업데이트되었을 때, 해당 기능을 가장 먼저 지원한 앱 중의 하나이다. 그 덕분에 계정을 등록하는 것은 꽤 편하게 진행된다. 등록하고자 하는 계정을 누르고 오른쪽 위의 열쇠구멍 아이콘을 누르면 쉽게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등록할 수 있다. 만약 Gmail이나 야후같은 유명 이메일 계정을 사용하지 않더라도, IMAP이나 POP을 지원하기 때문에 순서대로 잘 입력하기만 하면 큰 문제없이 종료된다.

이메일 처리

각각의 이메일에 대해서 제목 부분에서 스와이프 액션을 지원한다. 퀵 액션은 빠르게 스와이프하는 것으로 내가 원하는 기능 한 가지를 배정해 둘 수 있다. 나는 삭제로 지정해 두었다. 만약 천천히 제목을 문지르면 읽음/안읽음 표시나 중요 처리, 보관, 답장, 삭제 중에서 하나를 선택할 수 있다.하지만 이런 것은 기본적인 기능이고, 정작 Dispatch가 이메일 처리를 편하게 해주는 부분은 이 앱이 url scheme을 지원해 준다는 것이다. 미리알림이나 일정등록 같은 기본 기능에서부터 옴니포커스나 씽즈, 클리어 같은 외부앱에까지 url scheme을 이용해서 이메일을 보내 처리해 둘 수 가 있다. Drafts나 Lauch Centr Pro처럼 세밀한 처리는 되지 않지만 이것만으로도 활용도가 꽤 높다. 그리고 이메일 내용을 pdf나 png(그림 형식)로 변환하여 다른 사람에게 전달할 수 있는 기능이 있다.

작성

다른 메일 클라이언트에서도 비슷하게 지원되기도 하지만, Dispatch에서도 드롭박스나 Box같은 클라우드에서 파일을 첨부할 수 있다. 현재는 드롭박스, Droplr, Box 외에 iCloud Drive를 지원하고 있다. 당연히 사진이나 연락처도 첨부할 수 있다. 그리고 한 가지 기능이 더 있는데, 자체적으로 snippet(단축문구)을 지원하는 것이다. 입력하는 방식은 TextExpander처럼 지정된 단축어를 외워두고 있다가 입력하면 자동으로 나타나는 방식이 아니고, 작성화면 오른쪽 아래편의 ‘{ }' 버튼을 눌러주면 단축문구를 찾을 수 있는 화면으로 넘어간다. 아이폰에서 업무상 유사한 내용의 이메일을 자주 작성하면 요긴할 것이라고 생각이 들지만, 나는 그닥 반복되는 문구를 쓸 일이 없어서 TextExpander도 잘 활용하지 못하기 때문에 거의 쓰지 않고 있다.그 외에 답장을 누르면 자동으로 Hi나 Dear ~~를 붙여주는 기능이 있는데, 한국사람 입장에선 부장님 메일에 답장을 눌렀을 때, “안녕, 철수” 처럼 되어버려서 그다지 쓸데가 없다.

아쉬움

  1. Interacive Notification: 실시간 푸시는 아니어도 백그라운드 앱 새로고침을 지원하기 때문에 적당한 주기마다 알림은 온다. 이 알림에서 빠른 처리 기능을 지원해 주는데, 스와이프 해보면 나오는 버튼은 보관과 답장 뿐이다. 내 생각으로는 보관을 해야할 메일이면 일단 열어서 내용을 볼 것이고, 삭제할 이메일은 대개 광고성이므로 제목만 보고 판단을 할 수 있으니, 빠른 처리에 보관 대신 삭제가 있었으면 하는데 개발자 생각은 다른가 보다. 참고로 CloudMagic은 빠른 처리에서 삭제가 가능해서 정말 편했다.
  2. 동기화: 아이패드 버전이 생겨서 내심 한 켠으로는 아이클라우드 따위를 통해서 내 계정정보가 동기화되려니하고 기대했는데, 전혀 그렇지는 않았다. 아이폰에 입력할 때와 똑같이 아이패드에도 다시 계정 정보를 다 넣어줘야했다. 이메일이란 것이 어차피 계정끼리 동기화되니까 동기화 기능이 필요없다고 생각했을지 모르겠는데, 조금 아쉬움은 있다.

결론

모든 메일에 대해서 업무상 메일이 오는 즉시 답장을 해야만 한다면 이 앱은 효용이 떨어질 수 있다. 백그라운드 앱 새로고침이라는 것이 내가 아무리 자주 그 앱을 열어본다고 해도 실시간 푸시를 대신할 만큼은 전혀 아니다. 하지만 적당한 메일앱을 고르고 있고, 옴니포커스 씽즈, 판타스티컬, 클리어 등의 앱을 즐겨 사용한다면 그리 나쁜 선택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Advertisements

1 thought on “Dispatch: 이메일의 효율적 관리”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