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행

<스포일러를 포함하고 있습니다.>

부산행을 보았다.

좀비 영화를 좋아하는지라, 한국에서 만든 좀비영화라는 것에 관심이 가기도 했고, 최근 개봉한 영화 중에서 꽤나 재미있는 축에 든다는 이야기도 들려서 보기로 했다. 몇몇 기사에서 지적한 변칙 개봉 문제나 다른 영화에 비해 상당히 높은 스크린 점유율을 생각하면 장삿속이 좀 뻔해 보여서 고민이 되기도 했으나, 일단 뭐든 영화를 보고 싶다고 생각하니 선택권 자체가 많지는 않았다.

좀비 영화를 꽤 좋아하기는 하지만, CG가 들어가는 국내 영화들을 보면서는 상당히 실망스러웠던 일들도 나름 없지 않아서 기대치는 한껏 낮추고 영화를 보았다. 결론적으로는 시간과 돈이 아깝지 않은 잘 만든 영화라는 생각이 들었다.

사실 지금까지 좀비영화를 보면서 아무리 잔인하고 무서운 장면이 나와도 특별히 무섭다는 생각은 들지 않았다. 일단 그들과 나는 멀쩡할 때부터도 생김새가 상당히 다르고, 좀비가 되고 나면 도무지 있을 법한 존재로 보이지 않기 때문에 현실감이 더욱 떨어지기 때문이었는데, 정확하게 대칭되는 이유로 이 영화는 상당히 무섭게 느껴졌다.

우리가 오다가다 쉽게 만나는 그 사람들이 좀비가 되어 내게 달려든다. 익숙한 모습들이 좀비가 되어 달려드는 모습은 생각보다 더 강한 현실감을 주었다. 게다가, 부산행에서는 좀비가 된다고 해서 모습이 극적으로 달라지지 않는다. (사실 지금까지 봐온 좀비영화에서는 좀비가 되면 생각보다 빠르게 시체처럼 변한 모습을 보여주다보니, 내일이 아닌 것처럼 여겨지는 경우가 많았다)

빠르게 움직이고 있는 기차라는 상당히 제약되고 단선적인 공간이 배경이어서 어디 도망갈 데조차없는 사람들의 대응이나 심리상태도 충분히 납득이 갔고, 내 눈에는 배우들의 연기도 모두 흠잡을 곳 없어 보였다. 그 외에 배우들이 맡은 역할이나 주인공이 딸을 위해서 변해가는 모습은 한켠으로는 뻔하게 느껴지기도 했지만, 그만큼 검증된 이야기 구조라는 생각도 든다.

좀비로 변한 사람들과의 대치를 폭력시위로 표현하고 경찰로 제압하는 모습이 중계되는 것은 이 사회의 단면을 잘 보여주기도 하지만, 그 보다는 마지막에 단지 세 여성만 살아남아서 목적지에 도달했다는 것이 오히려 무언가 더 큰 의미를 가지지 않는가 하는 생각이 든다.

결론적으로는 영화 홍보 과정은 썩 마음에 안들지만, 더운 여름에 봐도 후회하지는 않을 잘 만든 영화라는 것.

참고로 부산행의 프리퀄인 애니메이션 서울역8월 18일에 개봉한다고 한다.

Advertise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