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ngs 3 Quick Review

지난 2017년 5월 18일에 Things 3(아이폰, 아이패드)가 출시되었고, 며칠 전 7월 3일에는 3.1 버전으로 업데이트 하면서 Things 앱에서는 처음으로 프로젝트 내에서 반복 할일을 지원하기 시작했습니다.

Things를 봤을 때의 첫 인상은 역시 깔끔하고 세련되다는 느낌입니다. 디자인 측면에서는 정말 많은 부분이 바꼈는데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Things가 기반하고 있는 철학이나 핵심적인 기능 (쓰임새)는 크게 바뀌지는 않았다고 느껴집니다.

Things에 대한 기본적인 설명은 예전에 작성한 리뷰와 크게 달라지지 않았으므로, 세 번 째 버전으로 올라오면서 중요하게 바뀌었다고 여겨지는 점들만 짚어 보도록 하겠습니다.

  1. 헤더(Header)(스크린샷)의 도입: 처음 Things 3를 개발 중이라고 발표하면서, 할일 관리에 구조를 추가한다고 (more structure) 했었는데요. 추가된 구조는 헤더인 것으로 보입니다. 개별 프로젝트 내에 헤더를 추가해서 여러 할 일을 분류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Omnifocus를 기준으로 하면 하위 할일이 있는 태스크로 생각해 볼 수도 있을 것 같네요.
  2. Magic Plus: 앱을 열면 언제나 화면 오른쪽 아래부분에 자리를 차지하고 있는 파란색 버튼은 Things에서 매우 핵심적인 기능을 차지합니다. 그냥 살짝 누르면 목록의 가장 위에 새로운 할일을 입력할 수 있는 창을 만들고, 누른채로 위치를 이리저리 옮기면 목록의 원하는 위치에 새로운 할일을 만들 수도 있습니다. 홈화면에서는 완전히 동일하게 작동하면서 신규 Area와 프로젝트를 만들 수도 있습니다.
  3. 프로젝트 내 반복할일: 예전부터 Things의 큰 장점 중 하나는 반복 일정을 아주 세밀하고 다양하게 정할 수 있다는 점이었습니다. 이와 함께 따라오는 단점은 반복일정은 오직 Area에만 있을 수 있고, Project 안으로 들어갈 수는 없다는 점이었는데요. 최근의 3.1 업데이트를 통해서 마침내 프로젝트 내 반복 할일을 지원합니다.
  4. 여러 개 수정 (Batch Edit) 지원: 세 번 째 버전으로 오면서 마침내 다중 선택을 지원합니다. 여러 개의 할 일을 한 번에 선택해서 다른 프로젝트로 보내거나, 삭제할 수 있습니다. 아쉽게도 여러 개 할 일을 지정해서 한 번에 마감일을 정하거나 태그를 바꿀 수는 없어요.
  5. Sub-Task: 참고로 개별 할 일에서 노트 부분 아래에 서브태스크를 추가할 수도 있습니다. 서브태스크는 따로 마감일을 정하거나 할 수는 없지만 그 할일을 완료하기 위한 참고 목적으로는 충분한 용도입니다.
  6. 그리고 마침내 알림을 지원합니다. 날짜를 선택할 때, 달력 바로 아래에 시간을 정할 수 있는 칸이 있고, 시간을 정해두면 그 시간에 알림이 울립니다. 참고로 시간 바로 아래를 누르면 날짜와 시간을 정해둔 것이 모두 지워지니 조심하세요. 완료버튼은 오른쪽 위 귀퉁이에 아주 작고 불편하게 자리잡고 있습니다.

그런데 여전히 불편한점, 새로운 버전이 출시되면서 오히려 퇴보한 점도 약간 있습니다. 첫 번째로 외부 키보드의 단축키(short-cut) 기능이 삭제되었습니다. 2.x 버전에서 제공하는 정도만 기본으로 지원해 줬어도 큰 불만은 없었을 텐데, 완전히 사라져 버려서 가장 기본적인 할일추가도 되지 않습니다. 여기에 더해서 현재는 공식적으로 URL Scheme을 지원하지는 않고 있습니다. 일단 과거 url scheme이 작동은 하는 것으로 보이는데, OmniFocus2Do와 같은 복잡하고 기능적인 url scheme은 지원하지 않아서, 키보드 단축키의 부재와 더불어 씽즈 사용을 좀더 불편하게 하는 요소입니다.

추가적으로 태그를 기준으로 할일을 필터링해 보는 것도 불편합니다. Perspective나 Smart Folder 같은 기능을 지원하지 않는 관계로 매번 태그를 선택해서 확인해야 하고, 아이폰/아이패드에서는 여전히 다중 태그 선택을 지원하지 않습니다. 결국 태그를 입혀도 태그를 기준으로 할 일을 보는 경우는 드무네요.

결론

간단하게 요점만 정리하려했는데, 어쩌다보니 글이 좀 길어졌네요. 그냥 가볍게 생각한 것보다 더 많은 사항들이 개선되긴 한 것 같습니다. 이 글에 굳이 쓰지 않은 개선점들도 꽤 있구요. 그리고 몇 가지 소소한 불편들도 물론 더 있습니다.

바로 위에 쓴 것 같은 불편한 점에도 불구하고 현재는 OmniFocus와 2Do를 버려두고 Things 3를 사용하고 있는데요. (OmniFocus가 Batch-Edit를 지원하면 다시 OF로 넘어갈지도) 사용하고 있는 가장 큰 이유는 깔끔하고 세련된 화면과 Things 특유의 철학이 앱이 조금 불편해도 쓸 가치가 있다고 느껴지게 한다는 점일 것입니다. 그 외에 실용적인 부분을 예로들자면 2Do에서는 아직 Complication이 지원하지 않고 있고, 위젯이나 시계에서 할일을 완료 처리했을 때, 말 그대로 거의 즉시 뱃지 숫자에도 반영이 되서 보고 있으면 마음이 편한 것도 한몫하고 있습니다.

Things를 처음 써보려하고, 너무 복잡한 것은 싫어한다면 위에서 말한 세 개의 할일 관리 앱 중에서는 씽즈가 가장 맞을 것 같습니다. 하지만, 예전에 씽즈를 쓰다가 영 안 맞았는데, 새롭게 업데이트를 해서 써볼까 고민 중이라면 여전히 나한텐 맞지않을 확률이 매우 높아요.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