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w You See Me 1편과 2편

(영화에 대한 이야기이니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마술을 이용해서 크게 한탕한다는 소재에 이끌려서 한참 전부터 한 번 봐야겠다고 생각하다가, 단숨에 1편과 2편을 동시에 봤다. 전체적인 감상을 말하자면, 볼거리가 매우 화려한데, 나름의 반전도 있는 전체 관람가 쯤 되는 유쾌한 액션영화.

1편이 나오고 시간이 제법 흐른 뒤에 2편이 나왔는데, 그래서그런지는 몰라도 두 영화에 대한 개인적인 평도 좀 갈린다.

1편

1편에서 영화는 실력은 좋지만 좋은 무대에 설 기회는 없었던 네 명의 마술사가 각자 한 장의 카드를 받으면서 시작한다. 이 카드는 일종의 초대장으로 넷은 한 자리에 모이고, 그곳에서 설계도처럼 보이는 입체 영상을 발견하면서 화면이 바뀐다.

네 명의 마술사는 그 이후 팀을 이뤄서 다 같이 마술쇼를 진행한다. 마술쇼는 트릭을 이용해서 은행을 털거나, 계좌를 해킹하는 것 따위다. 당연히 수사당국이 나설 수 밖에 없고, 프랑스(털린 은행이 프랑스에 소재해 있다)에서 온 인터폴과 FBI의 수사관이 팀을 이뤄서 마술사를 추적한다.

수사관은 당연히 마술에 익숙하지 않고, 관객도 마찬가지이기 때문에 마술을 해설해줄 수수께끼의 남자가 수사관과도 거리를 두고 마술사를 뒤 쫓는다.

화려한 볼거리

기본적으로 마술이라는 것은 관객 주의를 다른 곳으로 빼앗고, 그 틈에 트릭을 빠르게 해치우는 것이다. 주의를 돌려야 하다보니, 마술사들이 보여주는 쇼맨십은 대단하다. 더구나 공을 들여 만들어지는 영화이다보니 영화에서 비쳐지는 볼거리는 더욱 화려하다.

영화 중간에 마술사들이 수사관에게 한 번 거의 추격 당 — 하는 척 — 하면서 마크 러팔로를 포함한 수사인력과 몸싸움을 벌이는 장면이 나온다. 이 때에도 마술의 트릭으로 보이는 것을 사용하면서 꽤 화려한 액션 장면을 보여준다.

그럴 듯한 설명

자잘한 트릭은 설명되지 않는다. 수갑을 다른 사람 팔목에 채워버리고, 상대가 가져온 콜라병 안에 열쇠를 넣는 것은 그러려니 해도, 그 외에 택도 없는 곳에서 사라져 버리는 것은 감이 잘 안온다. 더구나, 메릿의 최면술은 결과만 놓고보면 무시무시한 기술인데도 너무 남발하는 느낌마저 있다.

그래도 큰 기술에 대해서는 모건 프리먼이 네 명의 마술사 — Four Horsemen — 를 뒤 쫓으면서, 그 마술이 어떤 방법으로 이루어진 것인지 수사관에게 친절히 설명해준다. 모건 프리먼 — 새디어스 — 마술의 속임수를 까발리는 일종의 저널리스트로 영화 내내 마술을 보이는 것은 아니지만, 마술의 속임수를 논리적으로 관객에게 설득하는 역할을 해준다.

아쉬운 결말

영화가 진행되어 가는 것을 보면, 네 명의 마술사는 마치 활빈당처럼 보인다. 처음 시작할 때 미스터리한 카드를 받고 팀을 이룬 것이니 더 큰 배후가 있을 것이라는 생각이 들기도 하고, 프랑스인 인터폴이 마술사들의 비밀결사인 디 아이 The Eye에 대해서도 떡밥을 흘리기 때문에 이야기가 진행되어 감에 따라서 대단한 결말을 기대하게 된다.

그러나 결국 알게되는 것은 어렸을 때 마술사인 아버지를 잃은 어린 소년이 아버지의 죽음과 그 이후 보상문제에 관여된 사람/조직에게 복수를 하는 것으로 끝난다. 많은 사람을 열광에 빠트렸고, 네 명의 마술사가 인생을 걸게 한 이유가 단지 개인의 복수 때문이었던 것 뿐이다.

물론 마지막에 디 아이와 관련된 비밀의 장소로 들어가는 듯한 장면이 나온다. 그래서 정말 디 아이에 들어갔는지는 상상에 맡길 수 밖에

2편

2편은 조금 불안한 마음으로 보기시작한 것이 사실이다. 중국계로 보이는 감독에 척 봐도 중국 자본이 들어간 것으로 보이는 프리뷰.
영화는 1편에서 큰 사건을 일으킨 포 호스멘이 여전히 숨어살고 있는 것으로 나온다. 딜런은 이제는 포 호스멘에 대놓고 지시를 내리는 상사가 되어 있다.

화려한 볼거리?

2편에서도 볼거리는 여전히 화려하다. 멋진 장면이 연이어나오고, 액션도 무난하다. 그렇지만 그게 끝. 그냥 성룡 영화처럼 기발한 아이템을 사용한 액션 영화처럼 보일 뿐, 마술을 활용한 볼거리로는 더 이상 보이지 않는다.

특히 악당에게 된통 당하고 나서 최후의 반격을 하는데, 여기 모여서 보이는 마술은 영화니까 연출할 수 있는 것이지 실제로 저런 길바닥에 갑자기 모여서 할 수 있는 일인가 싶은 짓을 한다.

가장 이해가 가지 않았던 장면은 연구소에 칩을 훔치러 들어가서, 네 사람이 서로 칩이 붙은 카드를 주고 받으면서 몸을 뒤지는 경비 요원들의 시선을 속이는 장면이다. 분명 카드를 손에 들고 몸 검사를 끝낸 사람이 이제 검사를 시작하는 일행에게 몰래 카드를 날려주고, 그 사람은 카드를 들고 위태롭게 몸 수색을 받는다. 그리고 자기 차례가 끝나면, 다시 아직 수색을 받지않은 자에게 카드를 넘긴다. 뭐하는 짓인지…

사라진 설명

1편에 이어 다시 세상으로 나온 세디어스는 더 이상 트릭에 대해서 설명하지 않고, 갑자기 본인도 마술을 펼치기도 하는 적극적인 플레이어가 된다.

영화의 주인공인 딜런 로즈와 수 싸움을 하는 듯한 분위기를 풍기기 때문에 더 이상 트릭에 대해서 설명해 주지 않는다. 그래도 가장 마지막에 비행기 트릭에 대해서는 포 호스멘이 직접 설명을 해주는데, 여기서 문제는 영화 속의 관객이 더 이상 마술쇼의 관객이 아니라는 점이다.

2편에서는 적극적으로 영화를 보는 외부의 관객을 마술의 관객으로 받아들인다. 풀어서 말하자면, 마지막 트릭은 영화속의 관객은 어떻게 트릭이 진행되고 어떻게 모두가 멋지게 속아 넘어갔는지 알 도리가 없다. 1편에서처럼 마술에 참여할 수 없을뿐 아니라 마술의 과정 자체를 보지 못하고 결과로 짠하고 나타난 것만 보며 환호할 뿐이다. 그러니 마지막 마술에 대한 설명은 사실 영화 속 관객을 위한 설명이 아니라, 영화 밖에서 영화를 보고 있는 관객을 위한 설명이 되는 것이다.

영화에 중국 자본이 들어간다는 것이 반드시 문제라고 생각하는 것은 아니다. 돈이 더 들어가면 더 화려한 효과를 쓰고, 큰 스케일로 영화를 만들 수 있을테니까. 문제는 중국돈이 들어가면 꼭 그 티를 내야한다는 것이다.

그래비티처럼 우주정거장에 붙은 중국의 국기를 보여주거나 하는 것은 전혀 거슬리지 않는다. 어느 정도 사실이기도 하고. 그런데, 범죄의 거물인 백인이 왜 굳이 마카오에 숨어살아야하며, 주인공 일행은 왜 최면을 당한 채로 그 먼거리를 옮겨가야 했나.

딜런 로즈의 아버지 — 라이오넬 슈라이크 — 는 마술에 사용할 금고의 시제품을 왜 굳이 마카오에서 주문해야 했을까. ( 그 가게의 모자가 디 아이의 멤버라고는 하지만, 설마 그런 대단한 결사에 속한 장인이 마카오의 할머니뿐이진 않을 것이다)

산으로 가는 이야기

그러다보니 영화의 이야기는 그 자체로도 설득력이 많이 약하다. 영화 초반에는 젊은 빌런이 마술사 네 명을 납치해와서 특별한 해킹 시스템을 훔쳐오게 하려는 것으로 보이지만, 알고 보면 본인의 것을 훔쳐서 본인에게 다시 가져오게 만드는 것이었고, 1편에서 포 호스멘에게 호되게 당한 아버지의 복수를 하려는 목적이 크다.

그런데, 복수를 하려고 했다면, 굳이 납치해와서 이런저런 어려운 심부름을 시킬 필요가 있었을까. 훨씬 쉬운 방법이 하나둘이 아니다. 결국은 포 호스멘이 위기를 딛고 단단하게 결속한다는 동화를 써내기 위한 억지가 되어버리고 만다. 무엇보다 아쉬운 점은 설명될 수 없는 기술이 영화의 뼈대를 이루고 있다는 점이다. 바로 최면이다.

네 명의 마술사가 영문도 모르고 마카오로 끌려가는 것도 최면에 의한 것이고, 영화의 고비마다 위기를 고조시키거나, 문제를 풀어내는 것은 모두 최면에 의한 것이다. 그런데 최면이란 것은 — 특히 영화에서 보여지기로는 — 그냥 툭치면서 몇 마디 내뱉으면 걸리고 마는 것이다보니, 영화의 긴장감을 없애버린다. “아, 뭐 저러다 최면거나보지머”

마무리

따분하고, 뭘 할지 모르겠다면 한 번 보기에 시간이 아깝지는 않은 영화다. 1편은 나름 퍼즐같은 재미가 있었고, 2편도 1편에서의 기대를 접으면, 나름 화려한 액션 영화 느낌은 난다.

하지만, 이야기의 얼개에 대해서도 마술의 교묘한 트릭에 대해서도 너무 많은 것을 바라지는 말자.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