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기 너머의 일기: Day One 2

지금 버전 1의 앱 (Day One Classic)이 내려가서 정확히 언제부터였는지 모르겠으나, 4-5년 전 첫 출시와 함께 일기 어플의 정석처럼 여겨져온 Day One이 두 번째 버전을 발표했습니다. 벌써 여러 해 전에 산 이후 꾸준하게 잘 써 왔기 때문에 이번 두 번째 버전도 출시와 함께 기념 할인을 하고 있는 동안 구매해서 사용해 보았습니다. 전반적인 느낌은 예전 앱의 깔끔하고 예쁜 모습과 쓰기 쉬운 UI를 최대한 잘 유지하면서, 그동안 사용자들이 요청해온 몇 가지 기능들을 잘 녹여낸 것 같습니다. 다만, 아직 새 앱의 첫 버전이기 때문에 몇 가지 아쉬운 점들은 여전히 조금 남아 있습니다.

첫 인상

처음 두 번째 버전을 설치하였고, 기존에 첫 번째 Day One을 사용 중이었다면 위와 같은 화면이 뜨면서 기존 앱에서 작성했던 일기를 자동으로 받아올 수 있습니다. 사용하던 중에 동기화가 한 번 꼬여서 지웠다가 새로 받아봤는데, 두 번정도 받아오기를 해봐도 큰 문제 없이 부드럽게 완료가 되었습니다.

준비 작업이 모두 끝난 뒤의 첫 화면은 예전 버전과 비슷해 보이지만, 작은 차이가 하나 있습니다. 아래와 같이 예전 버전은 타임라인, 사진, 태그, 달력 등을 선택할 수 있는 메뉴화면이 있는 반면, 새로운 앱은 바로 내가 작성한 일기가 시간의 역순으로 보여진다는 점입니다.

그리고, 새로운 버전에서는 위쪽의 왼쪽과 오른쪽 귀퉁이에 작은 단추들이 여러 개 달려 있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여러 개가 붙어있어서 한 편 어지러워 보일 수도 있지만, 일단 저는 크게 거슬리지는 않고 있습니다.

그 외에 몇 가지 사소한 차이를 보자면, 예전과 달리 각각의 글로 들어갔을 때 좌우로 스와이프하면 이전 또는 이후 글로 갑니다1. 대신 밑으로 잡아당기면 목록화면으로 이동하게 되고, 글 목록에서도 가장 위로 갈 때까지 잡아당기면 첫 화면과 같은 모습으로 이동할 수 있습니다.

새로운 기능

Day One 2에서 도입된 중요한 기능은 크게 세 가지 정도로 꼽을 수 있습니다.

  1. 여러 개의 저널
  2. 하나의 글에 10개까지 사진 첨부
  3. 지문을 이용한 잠금 기능과 암호화

여러 개의 저널

이것은 말 그대로 저널을 여러 개로 분류할 수 있다는 의미입니다. 예를 들어 종류 별로 여러 권의 일기를 작성하는 것과 같습니다. 저는 기존의 일기를 모두 불러와서 크게 실제 있었거나 겪은 이야기, 생각이나 아이디어, 그리고 감상 (물건, 음식, 책, 영화 등)에 대한 저널을 생성하였습니다. 물론 여러 개의 저널을 만들면 각각의 저널을 따로 볼 수도 있고, 저널에 관계없이 모든 글을 모아서 볼 수도 있습니다. 저널은 그 외에 PDF로 내보내거나, 백업을 하는 등에도 구분되어 사용할 수 있습니다.

어떤 의미에서는 태그를 별도로 적용하는 것과 다르지 않을 수 있으나, 에버노트에서의 노트북처럼 태그와 다른 관점에서 내가 쓴 글을 분류해 볼 수 있다는 점에서 유용합니다.

사진 첨부

드디어 데이원에서도 여러 개의 사진이 첨부됩니다. 저는 지금까지 (아마 앞으로도) 모멘토와 데이원을 병행해서 사용하고 있는데요. 예전 버전의 데이원과 차별화되는 모멘토의 중요한 기능 중 하나가 여러 장의 사진 첨부였습니다. 드디어 데이원에서도 사진을 여러 장 올릴 수 있는데, 모멘토와는 다루는 방식이 조금 다릅니다. Momento가 여러 개의 사진을 선택해서 한 번에 올리고, 여러 개의 사진을 묶음으로 관리하는 반면에 데이원에서는 사진 한 장 한 장을 글의 일부로 다룹니다. 한 번에 여러 장을 올릴 수 있긴 하지만 모멘토처럼 사진만 별도로 보여주는 것은 아니고, 마치 블로그에 글을 올리듯이 사진과 사진 사이에 이야기를 쓸 수 있습니다. 한, 두해 전부터 Publish 기능을 도입하여 마치 개인용 마이크로 블로그 같은 모습을 보여주었는데, 앞으로 이러한 측면을 더 강화할 수도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보안

사용 측면에서는 조금 자잘한 문제입니다. 드디어 데이원에서 TouchID를 이용한 잠금 기능을 보여주고 있고, 동기화 데이터도 암호화해서 저장하고 있다고 합니다.

아쉬운 점

새로운 기능은 충분히 매력적이지만, 아직 쉽게 구매를 권하지 못하게 만드는 몇 가지 문제점들이 있습니다.

첫 번째는 동기화 문제인데요. 이전버전에서는 드롭박스와 아이클라우드를 이용한 동기화도 함께 지원해 주었지만, 새로운 앱에서는 자체 서버를 이용한 동기화만 지원합니다. 저는 작년인가에 데이원이 자체 동기화 기능을 처음 선 보였을 때부터 사용해왔고, 특별히 문제를 겪어보진 못했으나, 몇몇 이용자 중에서는 기존 일기가 삭제되는 문제를 겪고 드롭박스만 사용하는 사람도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현재로서는 버전 2를 사용하자면 주기적으로 드롭박스에 일기를 백업해 두는 정도가 최선일 것으로 보입니다. 그리고 자체 싱크를 이용해서 버전 1과 동기화할 경우에는 버전 1에서는 여러 장 첨부된 사진 중의 첫 번째 사진만 보이고, 일기도 첫번째 저널의 일기만 목록에 보여집니다.

사실 개인적으로도 최근 기존 앱에서 불러온 일기를 하나하나 새로운 저널로 분류하다가 동기화가 꼬여서인지 낭패를 한 번 겪었습니다. 저널이 중복으로 생성되어, 저널을 옮기고 중복되는 저널을 지웠더니, 동기화 이후에 새로 만든 저널이 모두 지워져 버렸거든요.

몇 시간 전에 자동 백업된 버전이 있어서 그것으로 복원하고 난 다음에는 다행히 문제가 없었습니다.

두 번째는 아직 앱이 최적화가 되지 않은 듯 하다는 것입니다. 특히 아이패드에서 여러가지 문제점을 느꼈습니다.

  • 주로 아이패드에서 데이원을 닫았다가 다시 열었을 때, 지문 인식 화면이 잘 뜨지 않고, 번호를 눌러야만 잠금이 풀리는 현상이 자주 일어 났습니다.
  • 역시 아이패드에서 자주 나타났는데요. 태그를 새로 입히고, 저널을 분류하는 과정에서 화면이 완전히 멈추는 현상이 여러 번 일어났습니다. 현재 아이패드는 Air 2를 사용하고 있고, 글의 갯수도 650여개 정도에 불과한데도, 전체적으로 정리를 하면서 서너번 정도 앱이 멈춰버렸었네요.

아래는 버그는 아닌 듯하나 조금 번거로운 문제입니다.

  • 스크롤을 아래로 한참을 내려갔다가도, 잠깐 다른 화면으로 갔다가 돌아오면 어김없이 가장 위로 돌아와 있습니다. 사실 몇 년 치 분량만큼 아래로 내려간 건 무언가 작업 중인게 있어서인데, 자꾸 처음 위치로 돌아가 버리니 조금 짜증이 나네요.
  • 그리고 약간 아쉬운 점 한 가지는 여러 개의 글을 선택해서 태그 지정, 저널 이동 등을 할 때, 이미 태그가 지정된 글의 경우 새로운 태그를 지정할 수는 있으나, 여러 글을 선택한 상태에서 공통된 태그를 제거하는 것은 불가능 하다는 점입니다.

그리고 예전버전도 그랬지만, 지금은 태그를 완전히 없애려면, 해당 태그가 들어간 모든 글에서 없애고자하는 태그를 제거해 주어야하는데, 태그만 별도로 관리할 수 있으면 더 편하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결론

기존의 데이원을 잘 써왔다고 생각하시는 분은 새로운 앱을 사용해 보시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 같습니다. 많은 분들이 동기화를 걱정하시는데, 일단 저는 처음 데이원 싱크가 도입된 이후부터 계속 자체 동기화 기능을 사용하면서도 문제가 있었던 적은 없었고, 주기적으로 백업도 진행되기 때문에 설사 동기화 과정에서 문제가 있었더라도 손쉽게 문제를 해결할 수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마침 새로운 버전 출시를 기념하면서 현재 반값으로 세일하는 중이기 때문에 더 늦기 전에 사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 같습니다. 개인적으로 현재 가격에선 충분히 만족하지만, $ 9.99 (세전) 에서는 조금 고민이 될 수 밖에 없는 완성도 입니다.

아직 데이원을 써보지 않으신 분은 본인이 원하는 기능이나 사용성을 고민해 보시는 게 좋을 것 같습니다. 제가 병행해서 사용하고 있는 Momento의 경우에도 독립적으로 쓰기 부족함이 없고, 매일 짧은 글을 간단히 남겨두길 원하신다면 Daygram도 좋은 선택이라고 생각합니다. 다만, 이 두 앱은 현재 아이폰 전용이어서 Mac은 물론 아이패드 앱도 없는 상황입니다. 그 외에도 여러가지 일기 앱이 상대적으로 더 저렴한 가격에 출시되어 있으니, 조금 더 고민해보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 같습니다.


  1. 예전앱에서는 위나 아래로 힘껏 잡아 당기는 이전/이후 글로 이동했습니다. 
Advertisements

Day One: 깔끔한 아이폰 용 저널(일기) 어플

일기들 쓰고 계신가요? 저는 자주는 아니지만 때때로 따로 일기장이라고 정해놓은 노트에다가 이런저런 넋두리나 각오라든가, 신변잡기같은 것을 끄적이곤 했었습니다. 그러다 스마트폰을 마련하면서 꽤 많이 바뀌었어요. 스마트폰을 사고도 한동안은 일기장을 사용했는데, Day One을 구입하면서, 종이 노트엔 점점 덜 쓰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노트에 일기를 쓸 때는 한 번 쓸 때 길게 쓰고는 했는데, 아이폰/아이패드를 이용해서 일기를 쓰면서는 간닪히 사진만 찍어두거나, 짧은 말 몇 마디만 적어두는 일도 많아 졌어요. 그래도 한 번씩은 길게 쓰기도 하니까 더 긍정적인 변화가 아닐까 생각하고 있습니다.

데이원은 $4.99에 판매되고 있는 유료 저널 앱으로 아이폰, 아이패드에서 싸용가능한 유니버설 어플입니다. 현재 저널 앱은 데이 원 외에도 Ordinary DaysMomento 등등 여러가지가 있습니다. 제가 주로 사용하는 앱은 데이 원이기에 이에 대해서 소개해 보고자 합니다.

앱을 실행시키면 위의 인트로를 거쳐서 다음화면이 보입니다. (초기 구동시 보이는 화면은 설정에서 변경할 수 있습니다.

아이패드에서는 화면이 더 넓기 때문에 메인화면에서 바로 내용까지 확인 할 수 있습니다.

메인화면에서 왼쪽의 카메라 버튼을 누르면 사진을 찍거나 사진첩의 사진을 추가한 상태에서 글을 쓸 수 있습니다. 그리고 오른쪽의 더하기 버튼은 바로 글쓰기 화면으로 가는데 그 모습은 아래와 같습니다. 카메라 버튼을 눌렀을 때도 편집화면은 아래와 똑같습니다.

맨 왼쪽의 메뉴는 위치, 사진 추가, 삭제 등의 기능이 있으며, 가운데 화면의 메뉴는 마크다운을 쉽게 쓸 수 있게 하기 위한 단축키 기능, 오른쪽 화면은 글자수와 단어수 통계를 보여 줍니다. 화면 하단을 스와이프해서 오갈 수 있어요.

데이원의 가장 큰 특징 가운데 하나는 마크다운 형식을 지원한다는 것입니다. html이 hyper text mark-up language의 약자인데, 마크다운(mark-down)은 이와 유사한 결과를 보여주지만, 더 간단하게 작성할 수 있는 양식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마크다운을 이용하면, 굵은 글씨, 기울임, 문단 형식 등을 별도 메뉴 선택없이 간단하게 작성할 수 있어서 간단히 글을 쓸 때 간편하고 좋습니다.

그리고 두 번째 특징으로 글을 쓴 장소의 위치 정보와 날씨를 자동으로 기록해 주기 때문에, 그 글을 어디서 어떤 이유로 썼는지 기억해 내는데 도움을 줄 수 있어요.

다만, 요 근래 들어 어떤 에런지, 데이원에서 자체적으로 위치정보를 찾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전 일단 기본 카메라로 사진을 찍어서 일기를 쓰거나, 그냥 텍스트만 쓸 땐 아무 사진이나 찍어서 사진 GPS 정보를 불러오고 사진을 지워버리는 방법을 쓰고 있어요.

그리고 아래와 같이 사진만 모아서 보여주는 기능, 달력에 일기를 쓴 날짜를 푯시해서 보여주는 기능 등이 있습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하나 더 꼽자면, 태그 기능을 들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데이 원은 글을 쓰면서 해쉬태그(#)를 이용하거나, 쓰고난 글에 별도로 태그를 달 수 있습니다. 태그는 아래와 같이 별도 메뉴에서 마치 폴더 처럼 관리되고 있기 때문에 내가 쓴 일기를 편하게 분류해 볼 수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데이 원의 설정 화면을 첨부합니다..

데이 원은 아이폰/아이패드 유니버설 앱이고, 별도로 맥용 데이 원도 판매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모든 기기 간에 드롭박스 또는 iCloud를 통해서 동기화되기 때문에 그 때 그 때 편한 기기를 이용해서 짧은 글, 사진을 남겨둘 수 있습니다.

아이폰이나 아이패드에서 일기를 써볼 생각을 하고 계시다면, 좋은 선택이 될 것 같습니다. 특히 맥도 함께 가지고 있어서 맥과 iDevice를 오가며 일기를 쓰려고 생각하고 계시다면, 분명 아주 만족스러운 선택이 될 것 같습니다. 참고로 데이 원 홈페이지에 가보면 외국에서는 업무 목적으로 활용하는 사람도 있는 것 같습니다. 일을 하다보면 간단히 글을 남겨두고 휴대폰 등으로 확인하고 싶을 때는 얼마든지 있으니까요.


글 첫머리에 ordinary days와 momento에 대해서 언급을 했었는데요. 약간씩은 사용해 보았기 때문에 간단히만 소개하겠습니다. 오더너리 데이즈는 처음 앱을 실행 시켜보면 데이 원 보다도 더 이쁘다는 생각이 들만큼 잘 꾸며져 있고, 입력화면도 인용문, 일기, 할일, 사진 등으로 구분해서 입력할 수 있도록 되어 있고, 여러 한글 글씨체도 지원됩니다. 그리고 pdf로 출력시 자동적으로 보기좋게 글을 배치해 주는 것이 장점인 듯 합니다. 다만, 여러 기기간에 동기화가 되지는 않았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모멘토는 아이폰 전용 앱이라서 좀 아쉬운 점이 있습니다. 사람, 장소 등 여러 가지 태그를 달아서 간단한 글을 남길 수 있고, 사진도 한 번에 여러 장을 첨부할 수 있습니다. 무엇보다도 페이스북, 플리커, 트위터 등 여러 개의 sns에서 자기가 올린 글이나 사진 들을 가져와 보여주기 때문에, 내가 sns에서 뭘 하고 다녔는지 보는데 좋습니다. 그래서 이 목적으로 한 번 씩 실행시켜보곤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