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y One: 깔끔한 아이폰 용 저널(일기) 어플

일기들 쓰고 계신가요? 저는 자주는 아니지만 때때로 따로 일기장이라고 정해놓은 노트에다가 이런저런 넋두리나 각오라든가, 신변잡기같은 것을 끄적이곤 했었습니다. 그러다 스마트폰을 마련하면서 꽤 많이 바뀌었어요. 스마트폰을 사고도 한동안은 일기장을 사용했는데, Day One을 구입하면서, 종이 노트엔 점점 덜 쓰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노트에 일기를 쓸 때는 한 번 쓸 때 길게 쓰고는 했는데, 아이폰/아이패드를 이용해서 일기를 쓰면서는 간닪히 사진만 찍어두거나, 짧은 말 몇 마디만 적어두는 일도 많아 졌어요. 그래도 한 번씩은 길게 쓰기도 하니까 더 긍정적인 변화가 아닐까 생각하고 있습니다.

데이원은 $4.99에 판매되고 있는 유료 저널 앱으로 아이폰, 아이패드에서 싸용가능한 유니버설 어플입니다. 현재 저널 앱은 데이 원 외에도 Ordinary DaysMomento 등등 여러가지가 있습니다. 제가 주로 사용하는 앱은 데이 원이기에 이에 대해서 소개해 보고자 합니다.

앱을 실행시키면 위의 인트로를 거쳐서 다음화면이 보입니다. (초기 구동시 보이는 화면은 설정에서 변경할 수 있습니다.

아이패드에서는 화면이 더 넓기 때문에 메인화면에서 바로 내용까지 확인 할 수 있습니다.

메인화면에서 왼쪽의 카메라 버튼을 누르면 사진을 찍거나 사진첩의 사진을 추가한 상태에서 글을 쓸 수 있습니다. 그리고 오른쪽의 더하기 버튼은 바로 글쓰기 화면으로 가는데 그 모습은 아래와 같습니다. 카메라 버튼을 눌렀을 때도 편집화면은 아래와 똑같습니다.

맨 왼쪽의 메뉴는 위치, 사진 추가, 삭제 등의 기능이 있으며, 가운데 화면의 메뉴는 마크다운을 쉽게 쓸 수 있게 하기 위한 단축키 기능, 오른쪽 화면은 글자수와 단어수 통계를 보여 줍니다. 화면 하단을 스와이프해서 오갈 수 있어요.

데이원의 가장 큰 특징 가운데 하나는 마크다운 형식을 지원한다는 것입니다. html이 hyper text mark-up language의 약자인데, 마크다운(mark-down)은 이와 유사한 결과를 보여주지만, 더 간단하게 작성할 수 있는 양식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마크다운을 이용하면, 굵은 글씨, 기울임, 문단 형식 등을 별도 메뉴 선택없이 간단하게 작성할 수 있어서 간단히 글을 쓸 때 간편하고 좋습니다.

그리고 두 번째 특징으로 글을 쓴 장소의 위치 정보와 날씨를 자동으로 기록해 주기 때문에, 그 글을 어디서 어떤 이유로 썼는지 기억해 내는데 도움을 줄 수 있어요.

다만, 요 근래 들어 어떤 에런지, 데이원에서 자체적으로 위치정보를 찾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전 일단 기본 카메라로 사진을 찍어서 일기를 쓰거나, 그냥 텍스트만 쓸 땐 아무 사진이나 찍어서 사진 GPS 정보를 불러오고 사진을 지워버리는 방법을 쓰고 있어요.

그리고 아래와 같이 사진만 모아서 보여주는 기능, 달력에 일기를 쓴 날짜를 푯시해서 보여주는 기능 등이 있습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하나 더 꼽자면, 태그 기능을 들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데이 원은 글을 쓰면서 해쉬태그(#)를 이용하거나, 쓰고난 글에 별도로 태그를 달 수 있습니다. 태그는 아래와 같이 별도 메뉴에서 마치 폴더 처럼 관리되고 있기 때문에 내가 쓴 일기를 편하게 분류해 볼 수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데이 원의 설정 화면을 첨부합니다..

데이 원은 아이폰/아이패드 유니버설 앱이고, 별도로 맥용 데이 원도 판매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모든 기기 간에 드롭박스 또는 iCloud를 통해서 동기화되기 때문에 그 때 그 때 편한 기기를 이용해서 짧은 글, 사진을 남겨둘 수 있습니다.

아이폰이나 아이패드에서 일기를 써볼 생각을 하고 계시다면, 좋은 선택이 될 것 같습니다. 특히 맥도 함께 가지고 있어서 맥과 iDevice를 오가며 일기를 쓰려고 생각하고 계시다면, 분명 아주 만족스러운 선택이 될 것 같습니다. 참고로 데이 원 홈페이지에 가보면 외국에서는 업무 목적으로 활용하는 사람도 있는 것 같습니다. 일을 하다보면 간단히 글을 남겨두고 휴대폰 등으로 확인하고 싶을 때는 얼마든지 있으니까요.


글 첫머리에 ordinary days와 momento에 대해서 언급을 했었는데요. 약간씩은 사용해 보았기 때문에 간단히만 소개하겠습니다. 오더너리 데이즈는 처음 앱을 실행 시켜보면 데이 원 보다도 더 이쁘다는 생각이 들만큼 잘 꾸며져 있고, 입력화면도 인용문, 일기, 할일, 사진 등으로 구분해서 입력할 수 있도록 되어 있고, 여러 한글 글씨체도 지원됩니다. 그리고 pdf로 출력시 자동적으로 보기좋게 글을 배치해 주는 것이 장점인 듯 합니다. 다만, 여러 기기간에 동기화가 되지는 않았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모멘토는 아이폰 전용 앱이라서 좀 아쉬운 점이 있습니다. 사람, 장소 등 여러 가지 태그를 달아서 간단한 글을 남길 수 있고, 사진도 한 번에 여러 장을 첨부할 수 있습니다. 무엇보다도 페이스북, 플리커, 트위터 등 여러 개의 sns에서 자기가 올린 글이나 사진 들을 가져와 보여주기 때문에, 내가 sns에서 뭘 하고 다녔는지 보는데 좋습니다. 그래서 이 목적으로 한 번 씩 실행시켜보곤 합니다.

 

Advertise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