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일, 다시 기본으로

계기

지금 찾아보니, 2016년에 Airmail에 대한 글을 썼다. 그 전부터 사용하기 시작했을테니, 메일 클라이언트로 에어메일을 써온 것이 벌써 3년은 된 것 같다. 그 기능을 특별히 잘 활용해온 것은 아니지만 쓰면서 크게 불편한 점도 없었기에 굳이 바꾸려는 생각은 해보지 않았다.

그러다가 어떠한 이유로 과거의 메일을 검색해볼 필요가 생겼다. 에어메일에서 검색을 해봐도 결과는 나오지 않았고, 해당되는 폴더로 가서 하나하나 찾아봐도 특정 시점이 되면 더 이상 메일이 불러와지지도 않았다. 그 순간에는 모바일의 한계려니 하고, 노트북에서 Gmail로 접속해들어가 메일을 찾아냈다.

조금 지나서 생각해보니, 꼭 그렇게 검색이 안될 것 같지는 않아서 당장 몇개 클라이언트를 시험해봤다. 아웃룩은 에어메일과 검색결과가 다를 바 없었지만, Readdle에서 만든 Spark는 내가 원하는 검색결과를 제대로 보여주는 것을 확인하고, Spark를 쓰기로 마음 먹었다.

Spark를 쓰다가 문득 생각났다. 기본 메일앱에서는 결과가 어떻게 보여질까?

그래서 한 번 테스트해보니 Spark처럼 제대로된 검색 결과를 보여준다.

예전에는

예전에 기본 메일앱을 쓰지 않고, 외부 개발자가 만든 메일앱을 기웃거린 이유는 당연히 기본앱에서 불편한 점이 있었기 때문이다.

  1. 나는 인박스로 들어온 메일을 확인한 다음, 필요없는 것은 삭제하고 보관해둘만한 것은 보관소로 보낸다 (Archive) 기본 메일앱은 둘 중 하나만 하기는 쉽지만 두 가지를 다 하려면 번거로워진다.
  2. 특히 예전에는 종종 받은 메일을 OmniFocus나 Things같은 앱으로 보내거나, 에버노트 등에 저장해뒀다. Airmail에서는 미리 Action을 지정해두고 한 번 스와이프로 메일을 다른 앱에 보내고 보관까지 할 수 있었다. 기본 메일앱에서는 내용 전체를 복사한 다음에 해당 앱으로 가서 붙여넣기 하는 수 밖에는 없었다.
  3. 그리고 조금 더 나은 사용자화. 기본 메일앱에 비해서 내가 사용하기 조금 더 편하게 메뉴나 스와이프 액션을 바꿔둘 수 있었다. 이런 면에서는 특히 Airmail이 뛰어났다.

이런 이유로 처음 에어메일이 출시되었을 때 구입했고, 특별히 문제가 없으면 (할일 앱을 제외하고는) 그냥 정착하는 편이어서 오랫동안 에어메일을 써왔다. 그러다가 앞서 쓴 것처럼 검색결과에서 의문을 느끼고 다른 앱을 둘러보기 시작한 것이다.

난 헤비유저는 아니어서

사실 나는 그다지 헤비유저라고 보기에는 어려운 편이어서, 에어메일의 다채로운 기능도 잘 사용하지는 않았다. 사실 그렇게 열심히 쓸일이 없었고, 몇 가지 편리한 기능만 골라서 써왔다. 그나마도 최근들어서는 더 적게 쓰게 되었다.

그래서인지 막상 기본 메일앱을 사용했을 때, 크게 불편하다는 생각이 들지는 않았다. 예전에 불편하게 생각했던 요소가 사실 거의 그대로 남아있긴 했지만, 이제는 그게 그렇게 핵심적인 요소로 남아 있지 않게되었다.

게다가, 최근에는 iOS 13(아이패드에는 iPADOS 13)을 올려서 사용해보고 있는데, 기존에 기본 메일앱을 쓰면서 불편했던 사항이 어느 정도 해소되었다. 여전히 메일 전체를 다른 앱으로 한 번에 보내는 것은 불가능하지만, 스와이프를 통해서 삭제/아카이브를 쉽게 할 수 있을 뿐 아니라 메일 내용을 확인하다가 답장 버튼을 누르면 아래와 같이 답장/전달에 더해서 삭제, 아카이브, 정크로 보내기 등이 생긴다.

그래서

아이폰에서는 다른 메일 앱은 모두 지워버리고 기본 앱만 사용하고 있다. 아이패드에서는 비교를 위해서, 또, iOS 13의 메일앱이 아직 불안정하여, 여전히 스파크와 에어매일을 깔아두고는 있지만 곧 지워버릴 생각이다. 중요하지 않은 곳에서 굳이 복잡해야할 필요는 없다.


그리고, 이 다음으로는 할일 앱에 대해서 다시 생각해보려고 한다. 지금까지는 OmniFocus와 Things 사이에서 고민하고 있었는데, 과연 내가 할 일이 그렇게 복잡할까. 그냥 미리알림으로 충분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기 시작했다. 특히 iOS 13의 미리알림은 그 전에 아쉬웠던 사항들이 다수 해소가 되었다.

광고

Airmail: 풍부한 기능과 세심한 설정이 돋보이는 이메일 클라이언트

Airmail은 원래 Mac 용으로 출시되었던 이메일 클라이언트로 2016년 2월 1일에 iOS로 출시되었습니다. 맥에서도 꽤 유명한 앱으로 상당수 팬을 확보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고 있긴 하지만, Mac은 없는 관계로 써보지는 못해서 어느정도 차이가 있는지는 모르겠네요.

들어가며

일반적인 수준에서 보자면 아이폰/아이패드에서 기본으로 제공되는 이메일 앱도 꽤 쓸만한 편입니다. 특히 iOS 10으로 올라오면서 메일 분류/깃발/답장 등도 스와이프로 쉽게 할 수 있게 되었고, VIP 메일을 따로 모아둘 수도 있어서 이것만으로도 대부분의 용도에서는 충분하다고 생각합니다.

제가 별도의 이메일 앱을 찾아보는 것은 첫 째, 기본 이메일 앱에서는 특정 메일을 다른 앱으로 보내기할 방법이 마땅치 않다는 것입니다. 기본 메일 앱의 버튼은 폴더 변경 외에 답장/전달 정도 밖에 없어서 이메일을 PDF로 만들어서 보관해 둔다거나, OmniFocus로 보낸다거나 하는 것은 불가능에 가까워요. 그리고 icloud 계정으로 오는 메일이 아니라면 푸쉬 알림이 오지 않는 것도 아쉬운 점입니다.

기본 화면

기본 화면은 여느 이메일앱과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맨 왼쪽에 이메일 계정과 기타 폴더 등이 있는 패널이 보이고 바로 옆에 받은 이메일 목록 오른쪽에 이메일의 내용이 있습니다.

당연하게도 모든 받은편지함이라는 통합 폴더를 제공하고 있는데요. 유용한 점 중의 하나는 계정별로 색이나 아이콘을 별도로 정할 수 있다는 점입니다.

처음에는 다 비슷비슷하게 생긴 과일 모양 같은 것으로 되어 있는데, 직접 사진을 올려서 변경할 수 있습니다. 저는 서비스 별로 회사 로고를 다운 받아서 설정해 뒀는데, 이렇게 하니 통합 폴더에서도 어느 계정으로 메일이 왔는지 바로바로 확인이 되어서 편리해요.

메일 확인과 작성

메일 확인 화면은 제일 위에 큼지막하게 제목이 나오고, 어느 폴더로 분류되어 있는지 태그 형식으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보낸 이/받는 사람 부분은 이름만 나와 있기도 하고, 한 번 탭하면 이메일 주소까지 상세하게 보여주기도 합니다.

보여주는 화면 자체는 여느 메일과 유사하다고 보여집니다. 내용이 전체적으로 나오고 맨 아래쪽에 첨부파일이 별도로 표시됩니다.

여타 메일 클라이언트와 다른 점은 보기 화면에서 왼쪽으로 살짝 스와이프 해주면 위와 같은 액션 메뉴가 나타난다는 점입니다. 보관(Archive)이나 폴더 이동, 삭제 같은 기본적인 기능 외에 발신자를 VIP로 설정할 수도 있고, PDF를 만들거나 옴니포커스, 에버노트 같은 다른 앱으로 보낼 수도 있습니다.

이러한 기능은 예전에 소개드렸던 Dispatch에서와 보여지는 형식은 다르지만 상당히 비슷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메일 작성 화면입니다. 아이폰/아이패드에서 대부분의 메일 앱이 상당히 단순한 편집기만을 제공하는 것과 다르게 꽤 높은 수준에서 리치 텍스트 형식으로 메일을 작성할 수 있습니다.

단순한 굵게, 기울임 글꼴뿐 아니라 문단 배치에서부터 번호/불릿 목록도 입력가능하고, 글자색도 바꿀 수 있습니다. 그리고 미리 계정별로 서명을 지정해 두었다면, 메일을 보낼 때 어떤 서명을 선택해서 보낼지도 쉽게 선택할 수 있습니다.

기타 유용한 기능들

디스패치에서 에어메일로 옮겨온 중요한 이유 중의 하나는 푸쉬알림이 지원된다는 것인데요. 푸쉬 알림의 대상도 제가 상세하게 설정할 수 있다는 것이 장점입니다. (광고 메일에 일일이 푸쉬를 받으면 귀찮으니까요.) 예를 들어, 특정 계정에 대해서만 알림을 받을 수 있고, (이건 Spark에서도 가능합니다.) VIP로 추가된 발신자에 대해서만 알림을 받을 수도 있습니다.

그리고 아이폰의 기본 방해금지모드 처럼 앱 자체적으로 방해금지 시간/장소 등을 설정할 수 있게 되어있습니다. (이정도까지는 잘 사용하지 않네요..)

그리고 에어메일로 오면서 가장 마음에 드는 것 중 하나는 알림이 떳을 때, 알림창에서 스와이프했을 때 나타나는 명령 메뉴를 별도로 설정할 수 있다는 점입니다. 예전 디스패치를 사용할 때는 보관/답장으로 고정되어 있었는데요. 사실 보관을 판단하려면 메일을 읽어봐야하고, 광고나 스팸 메일의 경우에는 열어보지 않고 삭제해버리기 때문에 개인적으로 보관보다 삭제가 더 필요하다고 생각했습니다. 에어메일에서는 조정이 가능하기 때문에 알림을 스와이프하면 삭제가 나타나도록 (두 개까지 설정가능) 해서 사용 중입니다.

살까, 말까?

$ 4.99 (한국에서는 $ 5.49)의 가격을 생각하면, 구입이 조금 고민될 수 있는 가격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많이 안정화되긴 했지만, 여전히 아이폰에서 특정 이메일을 볼 때 렌더링이 잘 안된다거나, 중간에 앱이 꺼져버리는 문제가 생기기도 하고, 가벼운 이메일 확인 정도만 한다면 기본 앱도 유용한데다, Spark, Cloudmagic, Email (bu EasilyDo)처럼 잘 만들어진 무료앱도 풍부합니다.

하지만, 다른 앱들을 사용하면서 묘하게 불편한 점이 있었다거나, 설정을 내 취향에 맞게 세밀하게 지정하고 싶다면. 그리고 이메일을 작성해야할 일이 꽤 많은 편이라면 여러모로 그 값어치를 하는 유용한 앱이라고 생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