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NS TRI400 리뷰

한 번 입어보고 나니 정말 편하기도 하고, 특히 롱타이즈 같은 경우에는 근육도 좀 잡아주고 관절도 덜 아픈 느낌이 들어서, 운동할 때는 거의 타이즈 류의 복장을 착용합니다. 초반에는 Cw-X 제품, 아디다스나 언더아머 제품들도 사서 입어 봤는데, Skins 제품이 가장 편해서 이후로는 거의 스킨스 제품만 사서 입고 있습니다.

가장 최근에 산 제품은 TRI400이라는 것입니다. 제품 자체에 대한 상세 정보는 여기를 참조해 주세요. 제가 제품을 구매한 곳이고, 특별한 관계는 없습니다.

제품명을 보면 바로 알 수 있듯이 원래는 트라이애슬론 용으로 발매된 운동복이고, 지퍼가 앞에 있는 형태와 뒤에 있는 형태의 두 종류, 색도 기본 검은색에 노란색이 들어간 제품과 흰색이 들어간 두 종류가 있습니다. 리뷰에서 흰색은 살이 비친다는 사람도 있어서 노란색으로 구매했고, 사이즈는 XS입니다. (키 174/몸무게 73)

일단 트라이애슬론 용으로 나온 제품이어서 어깨 쪽이 좀 넓게 파여서 수영처럼 팔을 격렬하게 휘젓는 동작도 불편하지 않게 되어 있고, 엉덩이 쪽에는 자전거 탈 때를 대비해서 패드가 들어가 있습니다. 기회가 되면 한 번 아쿠아슬론을 해볼까 하는 생각은 있으나, 아직 해보지는 못했고, 주로 아파트 체육관에서 Result 앱으로 운동할 때 입거나, 달리기 할 때 주로 입습니다.

일단 아쉬운 점을 먼저 말하자면, 다리 근육을 잡아준다는 느낌은 약합니다. 일단 길이부터 무릎 위 허벅지 정도까지만 내려오기도 하고, A400에 비해서는 압박감이 조금 약하다는 느낌도 있어요. 이 부분을 제외하면, 위/아래 옷이 붙었다는데서 의외의 장점이 나오기도 합니다. 일단 허리부분이 나누어져 있지 않아서 바지 윗단이 접히지 않고, 요새 들어 많이 늘어난 허릿살도 좀 덜 튀어 나와 보입니다. 또 위에 지퍼가 달려있고, 어깨부분도 넓게 절개가 되어 있어서 A400의 상의를 입고 벗을 때보다 착탈의가 더 쉽습니다.

SKINS A400에 대한 리뷰

구매 과정

SKINS 타이즈 구매에 대해서 고민을 하다가 하나 사려고 마음 먹었을 때, 자연스럽게 먼저 Amazon.com에서 검색을 해보았습니다. 물론 아마존에서의 구매가 한국보다 저렴하긴 했지만 그래도 바지 하나가 거의 $150이라 많이 망설였는데, 그나마도 구입하려고 보니 제게 맞다싶은 사이즈는 이미 물건이 없었습니다. 그래서 구글에서 검색을 해서 우연찮게 들어간 곳이 ChainReaction Cycles라는 싸이클 용품을 주로 판매하는 온라인 쇼핑몰이었습니다. 일단 가격이 개당 $80 정도로 무척 저렴했고, 제가 산 수량(위, 아래 각각 2개씩 총 $320 정도)에서는 무료 배송에다가 사이즈별 재고도 넉넉했기 때문에 한 번 도전해 보자는 생각으로 여기에서 물건을 구매했습니다.

구매하고 나서 3주 가까이 기별도 없었기 때문에 (USPS…) 조금 걱정이 되긴했지만, 다행히 3주 정도 지났을 때, 우편함에 꽂혀있는 물건을 확인해 볼 수 있었습니다. 일단 물건도 아무 문제 없이 잘 받았고, 처음 입으면서 봉제가 조금 뜯어져서 교환이 가능한지 문의했더니, 바로 새 상품을, 그것도 DHL 특송으로 보내줬기 때문에 무척 만족하고 있습니다. 앞으로 운동용품을 살 때도 일단 여기서 먼저 검색해 보고 있으면 모두 여기서 구매할 생각이에요.

사용 후기

  1. 착용SKINS A400은 사이즈가 XS부터 XXL까지 있습니다. 제 같은 경우 사이즈 조견표에 따르면 S을 입는 것이 맞지만 인터넷으로 검색하다보니, 한 사이즈 정도 작게 입는 것도 좋다는 글을 읽어서 XS로 주문했습니다. 입어보지 못하고 주문한 것이라 약간 걱정은 되었지만 다행히 몸에 잘 맞습니다. 일단 몸에 딱붙는 형태의 옷이기 때문에 입기 약간 불편한 것은 입습니다. 바지는 그래도 쉽게 입고 벗을 수 있지만 웃옷은 어깨 부분이 걸리기 때문에 꽤나 번거롭습니다. 특히 운동이 끝나고 살짝 젖은 상태의 웃옷을 벗는 것은 시간이 꽤나 걸립니다. 저는 좀 익숙해지고도 5분 가까이는 걸리는 것 같아요.착용하고 나서 마음에 드는 부분은 하의든 상의든 관절 부분이 전혀 불편하지 않은 것입니다. 다른 타이즈의 경우 바지의 경우에도 스트레칭 하느라 다리를 좀 벌리다보면 걸리는 느낌이 나서 불편했고, 최근까지 입던 CW-X의 상의도 팔을 올리면 옷이 배꼽위까지 올라가서 불편했는데, 스킨스는 팔, 다리를 어떻게 움직여도 걸리적거리는 느낌이 전혀 없이 편합니다.

  2. 운동하며 느껴지는 것그래도 일단 입고나면 무척 편안합니다. 상당한 수준의 Compression(압박?)이 들어가지만 그냥 입고 있는 상태에서는 그냥 편안히 몸을 감싸고 있는 느낌이고, 달리기를 할 때도 가끔 바람이 불어오면 아무것도 입지 않고 뛰는 것처럼 편합니다. 운동을 아주 고강도로 오래하는 편은 아니어서 에너지를 많이 아껴주거나 하는 측면에서는 확신이 어렵지만 입고 운동하면서 다음과 같은 몇가지는 체감되는 면이 있었습니다.
    • 제가 하는 운동 프로그램 중에 한 쪽 다리로만 풀 스쿼트(앉았다 일어서기)를 하도록 요구하는 것이 있습니다. 평소에 일반 옷을 입고 있을 때 보다 스킨스를 입고 있을 때 좀더 수월하게 할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이건 제가 평소 입는 옷이 운동하기 불편해서 그런 것일 수도 있지만요.
    • 무릎이 아주 튼튼한 편은 아니어서 달리기를 하면서 내리막길(계단이든 산비탈이든)을 내려오고 나면 무릎에 통증이 심한 경우가 꽤 있습니다. 예전에 그냥 반바지를 입고 뛰면 거의 매번 그랬는데, 스킨스류의 타이즈를 입고 서는 그런 일이 적습니다. 특히 이번에 스킨스를 구매하고 나서 근처 북한산 둘레길을 자주 달렸는데, 내리막길을 오랫동안 내려오고도 무릎이 멀쩡해서 무척 만족하고 있습니다.
  3. 결론
    • 입고나면 편안하게 몸을 감싸주는 느낌
    • 팔, 다리를 움직이기 편하다
    • 내리막길을 달리거나 할 때 관절부분의 부상을 잘 방지해 주는 것으로 보인다.
    • 입고 벗는데 시간이 오래 걸린다.
    • 다른 브랜드의 타이즈 류에 비해서 가격이 비싼 편이다.